하늘 차

하늘 차

Yo soy Haneul. Dame un piquito.
하늘 차
Weitere Ideen von 하늘
Schiele friederike maria beer, Egon Schiele    이 그림도 에곤 쉴레의 그림이다. 막스 오펜하이머보다 절도미는 덜하지만 어쩐지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준다. 몸의 자세와 고개의 방향이 흔하지 않은 움직임이다. 게다가 온몸을 감싸는 퍼즐 같은 의상도 분열된 자아와 파편처럼 흩어지는 이상을 담고 있는 듯해 그림의 오묘한 분위기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Schiele friederike maria beer, Egon Schiele 이 그림도 에곤 쉴레의 그림이다. 막스 오펜하이머보다 절도미는 덜하지만 어쩐지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준다. 몸의 자세와 고개의 방향이 흔하지 않은 움직임이다. 게다가 온몸을 감싸는 퍼즐 같은 의상도 분열된 자아와 파편처럼 흩어지는 이상을 담고 있는 듯해 그림의 오묘한 분위기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Portrait of Max Oppenheimer, Egon Schiele, 1910    사실 이 그림은 막스 오펜하이머의 초상화이다. 실제 춤을 추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말끔하다 못해 백화점 명품관에서 바로 맞춰 입고 온 듯한 수트와 절도 있는 어깨의 각도 그리고 손끝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다. 전형적인, 하지만 매력 넘치는 클러버의 모습이다. 노란빛이 나는 얼굴과 몽롱한 눈빛은 클럽의 분위기와 물아일체가 된 듯한 느낌마저 든다. 넣을지 말지 고민도 했지만 주제와 이렇게 절묘하게 모든 것이 맞아 떨어지기가 쉽지 않아 이 그림을 포함시켰다.

Portrait of Max Oppenheimer, Egon Schiele, 1910 사실 이 그림은 막스 오펜하이머의 초상화이다. 실제 춤을 추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말끔하다 못해 백화점 명품관에서 바로 맞춰 입고 온 듯한 수트와 절도 있는 어깨의 각도 그리고 손끝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다. 전형적인, 하지만 매력 넘치는 클러버의 모습이다. 노란빛이 나는 얼굴과 몽롱한 눈빛은 클럽의 분위기와 물아일체가 된 듯한 느낌마저 든다. 넣을지 말지 고민도 했지만 주제와 이렇게 절묘하게 모든 것이 맞아 떨어지기가 쉽지 않아 이 그림을 포함시켰다.

Morning Blossom, Vladimir Kush    앞의 마티스의 작품보다는 불안함이 덜 느껴지는 그림이다. 꽃잎을 불타는 사람들로 형상화 하여 마치 불꽃놀이를 하고 있는 듯 하다.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춤 너머의 이상을 담고 있는 것 같다. 발화의 순간, 꽃이 만개하는 순간의 환희과 열정을 느낄 수 있다.

Morning Blossom, Vladimir Kush 앞의 마티스의 작품보다는 불안함이 덜 느껴지는 그림이다. 꽃잎을 불타는 사람들로 형상화 하여 마치 불꽃놀이를 하고 있는 듯 하다.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춤 너머의 이상을 담고 있는 것 같다. 발화의 순간, 꽃이 만개하는 순간의 환희과 열정을 느낄 수 있다.

Dance 2, Henri Matisse  우리나라로 치면 강강수월래가 딱 일 것이다. 하지만 어딘지 불안해보인다.  왼쪽에 등을 보이고 있는 두 남녀는 손을 놓쳐 원에 균열이 생겼고, 극명한 대비효과는 극단적인 음악을 떠올리게 한다. 차라리 이 그림은 무소르그스키의 무조음악이 어울리는 듯한 율동이 느껴진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압도적이고 단단하다.

Dance 2, Henri Matisse 우리나라로 치면 강강수월래가 딱 일 것이다. 하지만 어딘지 불안해보인다. 왼쪽에 등을 보이고 있는 두 남녀는 손을 놓쳐 원에 균열이 생겼고, 극명한 대비효과는 극단적인 음악을 떠올리게 한다. 차라리 이 그림은 무소르그스키의 무조음악이 어울리는 듯한 율동이 느껴진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압도적이고 단단하다.

The Dance of 4 Women of Breton, Paul Gauguin 고갱이 브루타뉴에 있을 때 그린 그림들이다. 정식 행사나 무도회가 아니라 들판에서 숲에서 소녀들은 소박한 그들만의 춤을 춘다.

The Dance of 4 Women of Breton, Paul Gauguin 고갱이 브루타뉴에 있을 때 그린 그림들이다. 정식 행사나 무도회가 아니라 들판에서 숲에서 소녀들은 소박한 그들만의 춤을 춘다.